※ 이동식 선생님께서 EBS 프로그램 ‘생각하는 삶’에 출연하여 ‘道란 무엇인가’ 제목으로 대담하신 내용을
녹취한 기록입니다. (녹화: 90. 11. 16, 방송: 90. 12. 8)
사회자: 청소년 여러분 안녕하세요? 우리 삶의 의미와 깊이를 음미해보는 ‘생각하는 삶’의 권재희입니다.
우리는 한 가지 일에 능통한 사람을 가리켜 도사라 하고, 또 열심히 생각에 빠진 사람을 가리켜 우스갯말로
“도 닦느냐?”라고 놀리기도 하죠? 그렇다면 도의 참 의미는 무엇이며 또 우리의 삶에 어떠한 영향을 끼쳐 왔는지를 함께 진지하게 생각해보도록 하죠. 오늘 도움 말씀을 주시기 위해서 정신의학을 전공하셨으면서 동양철학의 대가로서 도의 우월성을 널리 서구에까지 알리신 이동식박사님 모셨습니다. 안녕하세요?
이동식: 네.
사회자: 예. 박사님께서는 정신의학을 전공하셨으면서 동양사상 특히 도사상(道思想)에 심취하게 되신 계기가 있으셨을 텐데요. 도의 어떤 점 때문인지 궁금하거든요? 도란 도대체 무엇을 뜻하는 것인지요?
이동식: 예. 그런데 지금 동양철학의 대가라 하는데 그게 아니고 (웃음) 나는 정신치료, 본래 정신분석에 관심을 가지고
사회자: 네.
이동식: 미국 가서 공부하고 하는 동안에 이제 우리나라 사람이나 동양 사람들이 서양 것만 자꾸 좋은 줄 알고 그런데 우리 전통에도 뭔가, 역사가 오천년이나 되는데, 있지 않겠나 이래서 이제 불교부터 해서 유교다, 노장 이런 거를 해보니까 오히려 서양의 정신분석이나 정신치료보다 더 궁극적인 최고의 정신치료다 이런 거를 이제 알게 됐어요.
그래가지고 이제 국제학회에서도 내가 한 20회 가까이 ‘서양의 정신분석과 도’에 대해서 발표를 하고 이제 동서정신치료의 통합이라 할까? 우리의 전통적인 도를 바탕으로 해서 보니깐 -오늘 준비가 안 되었지만- 절에 가면 십우도(十牛圖)라고 있는데 서양의 정신분석은 최고로 가도 그 일곱째 망우존인(忘牛存人)카는 게 있어요, 아직 인간에 대한 집착을 못 벗어났단 말이야, 자기 집착을 벗어나야지 최고의 경지에 가는데. 이제 이런 것을 발견하고 또 서양 사람한테도 그거하고 그런데 이제 동양 철학하는 분들도 도라 하면 현실에 동떨어진 아주 높은, 우리는 갈 수 없는 이렇게 생각하는 분들도 있어요.
그런데 사실은 그런 게 아니라 도는 바로 자연, 말하자면 욕심이 없으면 우리 현실이 이렇게 있는데, 우리는 사람을 만나도 그 사람을 바로 이렇게 보는 게 아니라 그 사람에 대한 나의 인상, 무슨 생각, 생각을 가지고 그 사람이라고 착각하거든?
사회자: 예.
이동식: 그런데 도는 이제 그 생각을 없애는 것.
사회자: 네.
이동식: 따라서 말, 말, 생각에서 또 말이, 생각을 표현한 게 말이니까, 그러니까 이언절려(離言絶慮)라고 하는데 말을 여의고 생각을 여의고, 그러니까 주객일치(主客一致), 말하자면 저 사람하고 나하고 사이에 아무런 벽이 없다 이거지, 말하자면 맑은 거울과 같이 상대방 실상(實相) 현실을 비춰준다. 그게 도통(道通)한 상태다.
하하. 그러니까 노자 도덕경에 말로 할 수 없는, -오늘은 이제 도를 말로 하는 건데- 말로 할 수 있는 것은 상도(常道)가 아니다, 불변의 도가 아니다 이거야. 이름붙일 수 있는 것은 그 불변의 이름이 아니다.

그러니까 우리가 도를 말하려면 무한정, 한정 없이 말을 할 수 있는데, 그것은 현실을 가리키는 수단이다 이거야, 말은. 그러니까 말로 가리켜서, 손가락으로 가리켜서 그 현실을 못 보면 아무 소용이 없다.
역시 착각 속에 잠겨있다. 현실을 바로 보는 게. 그것을 못 보게 하는 것은 욕심이다 이거지. 욕심. 욕심이 가로 막는다 이거야. 그러면 유교든 불교든 모든 도가 욕심을 없애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 마음을 비우는 게 도다. 마음을 비우면 사람이나 사물이 있는 그대로, 실제 있는 그대로 보인다. 욕심이 있는 한에 있어서는 절대로 상대방 사람이나 무슨 사회현상이나 모든 현실이 자기 착각, 그걸 정신분석에서는 투사라 그래, 자기가 깨닫지 못한 자기의 마음, 그러니까 정신건강이라고도 할 수 있고. 또 뭐 인격성숙, 독립, 자주(自主), 창조, 무위(無爲). 무위라는 게 욕심이 없는 것을 무위라고 그래, 아무 것도 안 하는 게 아니라.
사회자: 네. 그러니까 욕심을 버리고 마음을 비우는 상태를 도의 경지라고 저희가 이해할 수가 있겠는데요.
이동식: 예. 예. 그렇지. 마음을 비우는 게 도(道)다. 그러면 현실이 그대로 보인다.
1 2 3 4 5
Untitled Document
Copyright(c) 2004 Korean Academy of psychotherapists. All rights reserved.
※ 심우도는 십우도(十牛圖), 목우도(牧牛圖)라고도 부르며 참선(參禪)에서의 각(覺)의 과정(過程)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림은 송광사의 십우도 벽화입니다.